2020.01.21 (화)

  • 맑음속초-0.9℃
  • 맑음-3.6℃
  • 맑음철원-8.1℃
  • 맑음동두천-5.1℃
  • 맑음파주-7.7℃
  • 맑음대관령-7.5℃
  • 맑음백령도0.8℃
  • 맑음북강릉-1.1℃
  • 맑음강릉0.4℃
  • 맑음동해1.3℃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2.2℃
  • 맑음원주-2.3℃
  • 눈울릉도2.4℃
  • 맑음수원-3.5℃
  • 맑음영월-1.8℃
  • 맑음충주-3.0℃
  • 맑음서산-3.6℃
  • 맑음울진-0.3℃
  • 맑음청주-1.9℃
  • 맑음대전-2.9℃
  • 맑음추풍령-2.5℃
  • 맑음안동-1.5℃
  • 맑음상주-2.0℃
  • 맑음포항1.8℃
  • 맑음군산-1.1℃
  • 맑음대구0.8℃
  • 맑음전주-1.0℃
  • 맑음울산2.2℃
  • 맑음창원1.4℃
  • 맑음광주1.1℃
  • 맑음부산2.5℃
  • 맑음통영2.5℃
  • 구름조금목포1.7℃
  • 맑음여수2.2℃
  • 맑음흑산도3.6℃
  • 맑음완도3.1℃
  • 맑음고창0.0℃
  • 맑음순천-0.3℃
  • 맑음홍성(예)-4.2℃
  • 맑음제주6.6℃
  • 맑음고산6.5℃
  • 맑음성산4.3℃
  • 맑음서귀포5.8℃
  • 맑음진주-3.1℃
  • 맑음강화-5.6℃
  • 구름조금양평-2.4℃
  • 맑음이천-2.9℃
  • 맑음인제-4.7℃
  • 맑음홍천-4.2℃
  • 맑음태백-5.8℃
  • 맑음정선군-3.1℃
  • 맑음제천-3.9℃
  • 맑음보은-3.4℃
  • 맑음천안-2.3℃
  • 맑음보령-1.4℃
  • 맑음부여-2.3℃
  • 맑음금산-2.7℃
  • 맑음부안-1.6℃
  • 맑음임실-2.0℃
  • 맑음정읍-1.3℃
  • 맑음남원-1.7℃
  • 맑음장수-3.2℃
  • 맑음고창군-0.3℃
  • 맑음영광군0.8℃
  • 맑음김해시1.4℃
  • 맑음순창군-0.1℃
  • 맑음북창원1.4℃
  • 맑음양산시-0.4℃
  • 구름조금보성군1.4℃
  • 맑음강진군1.5℃
  • 맑음장흥1.5℃
  • 맑음해남1.2℃
  • 구름조금고흥-0.4℃
  • 맑음의령군0.3℃
  • 맑음함양군0.3℃
  • 맑음광양시1.4℃
  • 맑음진도군3.1℃
  • 맑음봉화-4.0℃
  • 맑음영주-2.1℃
  • 맑음문경-2.4℃
  • 맑음청송군-1.1℃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3.8℃
  • 맑음구미0.2℃
  • 맑음영천0.3℃
  • 맑음경주시1.4℃
  • 맑음거창-2.1℃
  • 맑음합천-1.7℃
  • 맑음밀양-2.5℃
  • 맑음산청0.0℃
  • 맑음거제1.7℃
  • 맑음남해2.1℃
(기고) 부담없이 재미로 듣는 우리역사 얘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부담없이 재미로 듣는 우리역사 얘기

묘호(廟號) : 조(祖)와 종(宗)

~@img!!김 영칠(철원향교 명예기자) (힘들고 어려운 세상입니다. 이런땐 낙관과 여유로 사는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역사에 숨겨져 있는 일화와 비밀스런 얘기들을 끄집어 내서 심심 파적으로 들려 드리고자 합니다. 때로는 황당한 얘기들도 나오는데 그런건 믿거나 말거나, 그냥 재미로 웃어 넘기시구요. 자, 그럼 시작을 하겠습니다.) 조선조500년 역사에는 모두 스물일곱분의 임금이 계셨습니다. ‘태정태세문단세 예성연중인명선 광인효현숙경영 정순헌철고순종’, 이렇게 외워서 공부한 시절도 있었지요. 1대는태조, 2대는정종, 3대는태종...7대는세조...그리고 마지막 27대는 순종으로, 어떤분은 조, 어떤분은 종 그렇습니다. 패륜행위를 하다가 중도에 쫒겨난 임금 두분은 그냥 연산군, 광해군 이구요. 조와 종을 붙이는 기준에 관하여는, 일찍이 중국의 공자께서 “예에 이르기를, 공이 있는 임금은 조라하고, 덕이 있는 임금은 종이라 한다”고 말씀 한바가 있는데요, 우리나라는 중국의 한,당제도를 따른 겁니다. 나라창업이나 변란진압에 공이 있으면 조, 덕으로 잘 다스렸으면 종으로 구분 한것이지요. 임금이 돌아가시면, 조정중신들이 왕의 업적을 평가하여 이름을 붙였는데, 이것을 ‘묘호’라고 합니다. 묘호는 왕실사당인 종묘에 신위를 모시기위해 정하는데, 묘호제도의 시작은, 고려의 통치질서를 완성한 6대 성종(981-997)때라 하는군요. 조선시대에, 조를 붙인 임금은 태조,세조,선조등 일곱분, 종은 태종,세종등 열여덟분이지요. 선조,영조,정조는 본래 선종, 영종, 정종이었는데 나중에 재평가하여 조“‘로 바꿨다나요. 그러면 전왕의 업적을 무엇으로 평가하는가? 임금이 돌아가시면, 약200여명의 편찬위원이 위촉되어 서로 업무를 분담해서 실록작업에 들어가는데, 이를위해 임금이 생전의 활동시에 신하들이 기록한 사초(史草),시정기(時政記),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조보(朝報)등이 참고자료로 제공 되었구요. 임금님은 매일매일 신하들을 만나 정책을 논의하고 결정했는데, 이때 승정원과 예문관에서 파견된 정7-9품의 하급관리들이, 임금의 좌우에서 말과 행동을 나누어 적었답니다. 예문관 관리가 작성한 자료를 ‘사초’라 하는데, 생존한 임금은 자기기록을 절대 볼수없도록 제도화 되어 있었다 합니다. 그래서 공로도 쌓고 너그럽게 잘 다스리다 가시면, 조나 종의 묘호를 받아 만세역사에 이름을 올릴수 있지만, 못된짓을 하면 ‘연산군’ ‘광해군’같이 살아서도 구박이요, 죽어서도 종묘에 들지 못하는 찬밥신세가 되는 것 이지요. 근데 조와 종의 선정기준도 웃기는게, 그런 사람이 무슨 공로가 있다고 ’조‘고, 저런 인물이 뭔 덕이 있다고 ’종‘인지? 아리송 아리송 하네요. (김영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