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맑음속초14.5℃
  • 박무14.1℃
  • 흐림철원16.8℃
  • 흐림동두천17.2℃
  • 흐림파주17.1℃
  • 구름많음대관령13.8℃
  • 안개백령도14.6℃
  • 맑음북강릉18.5℃
  • 구름많음강릉20.8℃
  • 맑음동해16.0℃
  • 박무서울18.2℃
  • 안개인천16.8℃
  • 흐림원주17.1℃
  • 구름조금울릉도19.8℃
  • 박무수원18.3℃
  • 흐림영월17.2℃
  • 구름조금충주17.8℃
  • 구름많음서산17.6℃
  • 구름많음울진15.2℃
  • 흐림청주18.7℃
  • 비대전20.0℃
  • 흐림추풍령15.7℃
  • 구름조금안동17.7℃
  • 구름많음상주19.6℃
  • 구름많음포항21.2℃
  • 구름많음군산19.2℃
  • 구름많음대구19.3℃
  • 흐림전주20.5℃
  • 구름많음울산18.9℃
  • 구름많음창원16.6℃
  • 비광주19.9℃
  • 구름많음부산18.8℃
  • 흐림통영19.4℃
  • 비목포18.9℃
  • 구름많음여수18.9℃
  • 비흑산도16.4℃
  • 흐림완도18.7℃
  • 흐림고창19.9℃
  • 구름많음순천14.3℃
  • 비홍성(예)18.4℃
  • 구름많음제주19.5℃
  • 구름많음고산19.9℃
  • 흐림성산20.2℃
  • 흐림서귀포20.7℃
  • 흐림진주17.0℃
  • 흐림강화16.6℃
  • 흐림양평17.7℃
  • 흐림이천17.6℃
  • 흐림인제17.7℃
  • 흐림홍천17.1℃
  • 흐림태백17.8℃
  • 구름많음정선군18.0℃
  • 흐림제천16.5℃
  • 구름많음보은17.5℃
  • 구름많음천안18.1℃
  • 흐림보령18.6℃
  • 구름많음부여18.8℃
  • 구름많음금산18.1℃
  • 구름조금18.2℃
  • 구름많음부안19.8℃
  • 흐림임실18.6℃
  • 구름많음정읍19.8℃
  • 흐림남원18.6℃
  • 흐림장수18.7℃
  • 흐림고창군19.6℃
  • 흐림영광군18.7℃
  • 구름많음김해시17.4℃
  • 흐림순창군19.0℃
  • 구름많음북창원18.5℃
  • 구름많음양산시16.9℃
  • 구름많음보성군17.5℃
  • 구름많음강진군18.5℃
  • 구름많음장흥17.5℃
  • 흐림해남19.4℃
  • 구름많음고흥17.3℃
  • 흐림의령군17.9℃
  • 흐림함양군17.9℃
  • 흐림광양시17.8℃
  • 흐림진도군19.4℃
  • 구름많음봉화13.4℃
  • 구름많음영주16.8℃
  • 구름많음문경17.8℃
  • 구름많음청송군14.1℃
  • 흐림영덕17.6℃
  • 구름조금의성14.7℃
  • 구름많음구미16.9℃
  • 구름많음영천15.5℃
  • 구름많음경주시16.5℃
  • 구름많음거창14.2℃
  • 흐림합천15.8℃
  • 구름많음밀양16.5℃
  • 흐림산청15.1℃
  • 구름많음거제19.2℃
  • 흐림남해17.4℃
철원 서면 “양지음지마을” 귀농·귀촌인들에게 인기 만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단체

철원 서면 “양지음지마을” 귀농·귀촌인들에게 인기 만점

강원도의 첫 관문, 어머니 품 같은 포근함으로 인기

보도자료(귀농귀촌 인기)1.jpeg


보도자료(귀농귀촌 인기)2.jpeg


철원군 서면 양지음지마을이 귀농·귀촌인들의 전원마을로 새로이 각광받고 있다.

 

철원군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자등5리 양지마을과 자등6리 음지마을에 귀농·귀촌한 인구 비율을 보면 마을 전체인구의 약 70%에 해당하는 181세대 220명으로 마을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서울에서 자동차로 1시간 남짓 달려오면 경기도 포천과 연접해 있는 43번 국도상의 강원도 첫 마을 ‘음지마을’과 양지마을 (행정명:강원도 철원군 서면 자등6리·자등5리)이다.

 

“양지음지마을”은 원래 우리나라 여느 농촌과 다름없는 산으로 둘러싸인 전형적인 농촌마을로서 주변의 상해봉과 각흘산 그리고 인근 경기도의 광덕계곡·산정호수 등이 있어 관광자원은 다수 존재해 있으나 전원마을로 유명세를 얻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43번 국도의 4차선화로 인한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용이하고, 중장년 세대의 자연에 대한 욕구가 이 지역의 청정하고 아름다운 자연환경(분지형태가 산으로 둘러싸여 있음)과 어우러져 어머니 품 같은 포근함을 느끼는 곳으로 사람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이 마을 귀촌 4년차인 ‘OAK Wood Hanjin’ 김성진 대표(57세)는 “전국의 여러 곳을 돌며 살아 보았지만 이곳만큼 아늑하고 자연이 주는 행복한 숨소리를 느낄 수 없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곳으로 이주해와 정착해 살 것 같다”고 했다.

 

이에 마을에서도 경기도와 경계지역에 강원 첫 마을 농산물직거래 판매장을 개설하고 각흘산을 활용한 등산로도 재정비하는 등 마을 소득사업과 주민친화 건강 환경 조성을 중점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 마을 김상복 이장은 “요즘은 마을 인구가 도시로 빠져나가 농촌인구가 줄어들고 있어 어느 농촌이나 걱정인 현실에 비추어 이 지역에 귀농·귀촌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양지음지마을이 전원 힐링마을로서의 여건이 좋다는 것으로서 철원군의 대표적인 귀농귀촌 마을로 육성해 나갈 수 있도록 철원군·강원도 등 행정기관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해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