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속초8.1℃
  • 맑음4.1℃
  • 맑음철원3.3℃
  • 맑음동두천5.3℃
  • 맑음파주5.1℃
  • 맑음대관령1.1℃
  • 맑음백령도6.0℃
  • 맑음북강릉7.3℃
  • 맑음강릉7.9℃
  • 맑음동해8.0℃
  • 맑음서울4.8℃
  • 맑음인천5.3℃
  • 맑음원주5.0℃
  • 구름조금울릉도7.9℃
  • 맑음수원6.2℃
  • 맑음영월5.1℃
  • 맑음충주5.4℃
  • 맑음서산7.2℃
  • 맑음울진9.0℃
  • 맑음청주6.2℃
  • 맑음대전6.9℃
  • 맑음추풍령4.8℃
  • 맑음안동4.3℃
  • 맑음상주7.4℃
  • 맑음포항8.2℃
  • 맑음군산6.6℃
  • 맑음대구8.2℃
  • 맑음전주6.5℃
  • 맑음울산8.3℃
  • 맑음창원7.9℃
  • 맑음광주7.2℃
  • 맑음부산10.2℃
  • 맑음통영9.1℃
  • 맑음목포7.1℃
  • 맑음여수8.6℃
  • 맑음흑산도9.1℃
  • 맑음완도8.5℃
  • 맑음고창
  • 맑음순천6.7℃
  • 맑음홍성(예)6.8℃
  • 맑음제주9.8℃
  • 맑음고산8.8℃
  • 맑음성산9.1℃
  • 맑음서귀포11.9℃
  • 맑음진주8.1℃
  • 구름조금강화6.4℃
  • 맑음양평6.7℃
  • 맑음이천6.0℃
  • 맑음인제1.9℃
  • 맑음홍천3.6℃
  • 맑음태백4.5℃
  • 맑음정선군2.3℃
  • 맑음제천4.1℃
  • 맑음보은4.8℃
  • 맑음천안6.4℃
  • 맑음보령6.5℃
  • 맑음부여7.2℃
  • 맑음금산4.8℃
  • 맑음6.7℃
  • 맑음부안8.1℃
  • 맑음임실5.1℃
  • 맑음정읍
  • 맑음남원4.5℃
  • 맑음장수3.6℃
  • 맑음고창군6.8℃
  • 맑음영광군7.4℃
  • 맑음김해시8.2℃
  • 맑음순창군5.3℃
  • 맑음북창원9.3℃
  • 맑음양산시9.1℃
  • 맑음보성군9.0℃
  • 맑음강진군8.1℃
  • 맑음장흥8.1℃
  • 맑음해남7.8℃
  • 맑음고흥7.0℃
  • 맑음의령군7.4℃
  • 맑음함양군6.9℃
  • 맑음광양시8.6℃
  • 맑음진도군8.7℃
  • 맑음봉화4.7℃
  • 맑음영주4.2℃
  • 맑음문경7.0℃
  • 맑음청송군5.1℃
  • 맑음영덕9.0℃
  • 맑음의성5.6℃
  • 맑음구미8.8℃
  • 맑음영천7.6℃
  • 맑음경주시7.9℃
  • 맑음거창6.2℃
  • 맑음합천8.0℃
  • 맑음밀양7.7℃
  • 맑음산청6.6℃
  • 맑음거제
  • 맑음남해9.2℃
극한직업, 120다산콜센터 상담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경제

극한직업, 120다산콜센터 상담원

120ba86e8204a2c8cb2c3837f314bd2f.jpg
시민 문의에 상담 중인 120다산콜센터 상담원

서울시에는 만능 전화번호가 있습니다. 바로 120번입니다. 여기에 전화만 하면 각종 서울시 정보와 민원 상담, 각종 신고 등을 할 수 있습니다.

‘120다산콜센터’는 2007년 9월 오픈한 이래로 362일 24시간 운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서울시는 앞으로 심야시간대 상담 서비스를 중단하는 방안을 논의 중입니다.
가장 큰 이유는 인터넷 민원서비스와 스마트폰 보급이 증가하면서 심야상담 수요가 감소하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2017년 심야시간대 콜수는 전체의 2%에 불과합니다. 더 중요한 것은 야간팀 상담사들의 건강검진 결과 약 60%가 전신 통증, 소화기 질환 등을 앓고 있어 건강권이 보장되지 못하고 있는 부분입니다.
이미 2014년 ‘서울시 인권위원회’는 상담사들이 극심한 감정노동으로 우울증과 자살충동 등 정신적, 신체적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며 개선 대책을 마련할 것을 서울시에 권고하기도 했습니다.
서울시는 당장 심야상담을 중단하지는 않고,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한 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황당한 120다산콜센터 상담 전화
120다산콜센터는 하루 약 2만 3,000건의 상담이 접수됩니다. 2016년 기준 누적 상담 콜 수가 이미 4,400만 건을 넘었습니다.
하루에도 수만 건의 상담 전화가 오는 120다산콜센터, 그러나 이중에는 황당한 상담 전화도 많습니다.
 
3bc4cf5c141918dba813e8440aabe2d3.jpg
120다산콜센터에 걸려 온 황당한 전화. 서울시민의 민원 처리를 위해 존재하는 상담사들이지만 이상한 전화에는 상처 받을 수 있다.

 

“캥거루와 고릴라가 싸우면 누가 이겨요?”
“달려라 하니는 하씨인가요?”
“까마귀와 까치 중 누가 더 커요?”
“이 노래 제목이 뭐죠?”
“연예인이 되려면 어떻게 하죠?”
“제가 얼굴이 많이 못생겼는데 성형을 해야 할까요?”
120다산콜센터 상담원은 동물전문가도 만화가도 연예 기획사에 근무하는 사람도 아닙니다. 그런데 상담 전화를 보면 별별 황당한 질문을 합니다.
분실물 습득 신고나 접수된 분실물을 찾아줄 수는 있어도, 과거의 여자 친구나 함께 일했던 사람을 다산콜센터 상담사가 찾아줄 수는 없습니다.
야간 상담 전화의 절반은 성희롱
 
3674f67df972e498c962f7c683b2e62a.jpg
2014년 '서울시인권위원회'가 조사한 다산콜센터 상담사의 실태

 

다산콜센터 상담사들은 월 평군 ‘무리한 요구 8.8회’, ‘인격무시 8.8회’, ‘폭언/욕설 6.5회’, ‘신체위협 6.5회’, ‘성희롱 4.1회’ 등을 경험했다고 응답했습니다.
특히 다산콜센터 야간 상담 전화의 절반 이상은 “너랑 사귀고 싶다”, “여자 친구 선물 골라달라”, “속옷 뭐 입냐” 등 성적 수치심을 불러일으키는 성희롱이었습니다.
여성 상담사들은 “성희롱을 당할 때면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의 수치심을 느낀다”라며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를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유용한 생활정보 서비스 전화번호
‘120다산콜센터’ 서울시민의 민원과 상담을 받는 창구의 하나에 불과합니다. 직접적으로 관련 기관에 전화를 하면 더 빠르게 민원 상담과 접수 등을 할 수 있습니다.
 
bc603fd71804687342b9111bdd5e187d.jpg
생활에 유용한 전화번호 리스트, 민원 상담을 직접 담당하는기관에 전화하는 편이 훨씬 빠르게 처리될 수있다.

 

 

특히 여성긴급(1366)이나 경찰민원(182), 전기고장신고(123) 등은 ‘국민콜 110’에 전화를 하면 편리하고 신속하게 상담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120다산콜센터’가 담당하는 서울시 민원과 전기, 가스 등 외부 기관이 처리하는 민원은 다릅니다. 민원 상담에 맞는 기관에 전화를 하는 편이 더 빠르게 상담 받고 처리될 수 있습니다.
관공서 업무 시간이나 간단한 인터넷 검색으로 해결될 수 있는 민원 상담이라면 굳이 심야 상담 전화를 운영할 필요는 없습니다. 심야시간에 전화상담이 필요하다면 자치구별 종합상황실을 이용하거나 24시간 운영되는 스마트불편신고 및 응답소 등 스마트폰 앱을 이용하는 편이 훨씬 낫습니다.
서울시는 심야시간대 가장 많은 ‘교통 막차시간 안내’, ‘택시 승차거부’ 및 ‘불법 주정차’ 등 교통불편 문의는 새벽 2시까지 상담을 연장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IT 시대라도 친절한 사람의 음성으로 안내해주는 정보가 필요한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 절차와 과정도 상담사들의 감정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효과적으로 운영돼야 합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